“자기 전에 절대 하지 마세요” 이 습관! 되돌릴 수 없는 치명적인 질환들을 불러온다고

한번 망가지면 회복이 어려운 눈질환.. 가장 큰 원인은 바로 스마트폰 사용입니다.

특히 자기 전 어둠속에서 핸드폰 사용을 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런 습관은 안구질환, 척추질환, 정신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스마트폰의 과한 사용으로 우리 몸에 미치는 악영향은 무엇인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안구질환 

안구건조증

집중해서 화면을 보는 동안, 눈의 깜빡임 회수가 줄어 들게되면 눈에 건조함을 유발합니다.

이 때 눈의 피로감과 이물감, 그리고 건조함이 장시간 지속 되면서 각막에 상처가 생길 수 있습니다.

심하면 시력저하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일부러 자주 눈을 깜빡여주거나 일정시간 눈을 감고 쉬어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녹내장

녹내장은 3대 실명 질환 중 한가지로 매우 무서운 질환입니다.

자기 전 핸드폰 사용이 녹내장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가까운 거리에서 과도한 눈 사용은 안압을 증가시켜 시신경을 눌리게 하거나 혈액공급을 방해해 녹내장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자기 전 불을 끄고 휴대폰을 사용하는 것은 위험 합니다.

척추질환

거북목

목을 앞으로 뺀 채 컴퓨터를 하거나 핸드폰을 사용하는 것이 바로 거북목을 일으키는 안 좋은 자세입니다.

목 뼈에 많은 하중이 걸리게 되므로 목과 어깨가 무리하게 버티다가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추간판탈출증

흔히 말하는 디스크가 젊은 층에서 발생하게 되는 요인은 자세의 문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과도한 핸드폰 사용과 컴퓨터를 장시간 좋지 않은 자세로 사용하기 때문인데요.

허리와 목을 곧게 펴고 화면을 눈높이보다 높게 위치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목부분 통증 뿐 아니라 두통과 안구통증까지 발생할 수 있고 어지럼증이나 이명, 신경손상, 심하면 마비증상까지 올 수 있습니다.

정신질환

핸드폰을 자기전에 사용하는 것은 수면시간을 줄이는 요인이 되면서 정신건강에 해를 끼치게 됩니다.

게다가 멜라토닌 분비에 영향을 줘서 수면의 질까지 떨어뜨리게 되는데, 이는 핸드폰의 밝은 빛이 멜라토닌의 분비를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생활에 편리함을 주던 매체들이 잘못되고 과하게 사용되면서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시고 눈과 몸의 건강을 잘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빨라지는 노안이 실명을 부릅니다” 하루 1분 운동으로 눈나이 20년 젊어지고 실명도 예방한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