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에어컨 살때 이거 모르면 호갱됩니다" 악덕업체에서 가격 후려치는 방법

올여름은 작년보다 덥다고 하는데요, 여름을 앞두고 에어컨을 구매하려는 분도 많으실 겁니다.

 

인터넷으로 에어컨가격을 검색해보면 같은 모델인데 어떤 곳은 100만원이 넘는데 또 어떤 곳은 30만원에 올라온 곳 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30만원짜리 업체에게 구입하는게 이득일까요?

 

 

에어컨가격에는 일반적으로 실내기, 실외기, 자재비, 설치비 같은 비용이 들어갑니다.

 

 

정상적으로 판매하는 업체는 당연히 실내기, 실외기, 기본설치비가 모두 포함된 가격을 올려놓습니다.

 

하지만 사짜에어컨 업체들은 여기서 실외기, 자재비, 설치비에 대한 모든 비용을 빼 버린체 가격을 올려 놓습니다. 이렇기 때문에 같은모델 120만원짜리 에어컨이 30만원에 올라올 수 있는겁니다.

 

 

이거는 대놓고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인데요, 소비자들을 낚아서 바가지를 씌우는게 이런 업자들의 목적입니다.

 

만약 우리가 사짜 업체에게 에어컨을 구입했다면 어떤식으로 추가비용을 요구하는지 알아볼까요?

위험수당

에어컨을 설치하는 장소가 집안으로부터 2m이상 떨어진 곳 (보통 2층 이상) 이라면 위험수당이 발생한다면서 5만원 내외의 금액을 요구할 겁니다.

 

 

위험한 작업을 하니까 언뜻 말이 되는것 같지만, 사실 위험수당이라는 것은 단순히 설치자가 위험하기 때문에 지불하는

비용이 아닙니다.

 

위험수당은 설치자가 안전장비를 설치하거나 착용하고 작업하는데 지불되는 비용입니다.

 

정상적인 업체에서는 안전장비를 설치해야 될 때, 고객에게 추가비용과 함께 이를 안내해야 합니다. 그리고 현장에서 이게 지켜지지 않는다면 위험수당은 100% 환불해 주도록 명시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현장에서는 안전장비를 따로 설치하거나 사용하는 건 고사하고, 단순히 2층이상 이라는 이유로 위험수당을 청구하는 걸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이럴 경우 위험수당은 주지 않아도 됩니다.

 

냉매 추가비용

실내기와 실외기의 거리가 멀어서 배관길이를 추가하게 되면 늘어난 배관 길이만큼 냉매를 추가해줘야 합니다.

 

이럴 경우 정상적인 업체에서는 전자저울로 가스주입 전과 후의 가스량을 체크 해서, 그램 단위로 주입된 가스 만큼 고객에게 비용을 청구 합니다.

 

 

하지만 사짜업체에서는 가스주입량과 상관없이 5~10만원을 일괄적으로 요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방식이라면 소량의 가스를 채우고 10만원을 받아가는 식으로 운영을 하겠죠?

타공비용

필요에 따라 벽을 뚫어야 할 경우가 발생 할 수 있습니다.

 

정상업체에서는 고객이 구매하는 실내기 1대당 2회는 무상으로 진행해 주는데요, 반면 사짜업체에서는 한번 뚫는데 2만원, 두꺼운 벽, 대리석, 유리, 스테인리스 벽은 3만원 혹은 그 이상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진공작업

진공 작업은 냉매가 흘러 들어가는 부분의 공기를 빼주는 작업입니다. 공기 속에 있는 수분이 얼면 에어컨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인데요.

 

보통의 소비자들은 진공작업이 뭔지 모르니까 작업을 하지도 않고 진공작업을 했다면서 10~20만원까지 받아 가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럴 경우 진공작업을 했는지 안했는지 우리는 어떻게 확인 할 수가 있을까요?

 

진공작업을 하려면 컴프레서가 필요하고, 보통 20분간 진행되며 컴프레서 가동 시 심한 소음이 발생됩니다.

 

 

그런데 이런기계도 설치하지 않았고 소음도 없었는데 진공작업을 했다고 비용을 청구한다면, 이건 사기죄에 해당되기 때문에 그냥 고소를 하셔도 됩니다.

 

실외기 가격

에어컨의 구입비용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게 실외기입니다. 대략 에어컨비용의 2/3가 실외기 가격 이라고 보셔도 무방할 정도인데요.

 

 

사짜업체에서 30만원짜리 에어컨을 구입했다고 하면, 설치 당일날 실외기에 대해서 60만원 정도의 추가 비용을 요구 할 겁니다.

 

갑자기 말도 안되게 가격이 올라가니까 아무것도 몰랐던 소비자는 당연히 불쾌하고 어의가 없어지겠죠?

반품비

30만원짜리 에어컨을 보고 구매했는데 설치 당일날 갑자기 위험수당, 실외기, 냉매추가비, 사다리차 등 갑자기 140만원 이상을 달라고 하면, 당연히 구입하기 싫어질 겁니다.

 

환불 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 단순변심으로 반품 요청 시 5~10만원의 반품비용을 요구할텐데요.

 


상식적으로 보면 당연히 단순변심이 아니기 때문에 반품비용을 지불하지 않아도 될 것같지만 많은 분들이 이같은 수법에 당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대비하기 위한 방법이 있습니다.

 

에어컨 구입전 상세페이지에 나온 가격과 내용을 캡처해두기

상담시 전화로 안내받은 내용 녹음하기

 

이렇게 미리 준비해두면 추후 분쟁 발생 시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에어컨 합리적으로 구매하는방법

 

 

1. 가격을 비정상적으로 저렴하게 올려놓은 업체는 무조건 피합니다.

 

2. 어떤 작업 (진공작업, 타공작업, 사다리차 등)을 무상으로 해준다는 내용이 있는 경우:

 

이런 경우는 대부분의 설치 환경에서 그런 작업이 필요할거다 라는 예상을 하고 기본설치비에 추가해서 가격 측정을 했다는 의미입니다.

즉 내게 필요하지 않은 추가설치비용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다는 뜻인데요. 이를 대비해서 내가 에어컨을 설치할 환경을 미리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위험수당이 발생하는 곳인지 타공이나 배관추가, 사다리차가 필요한지 등을 미리 확인하고, 필요없는 항목은 설치비에서 제외시켜주는 업체를 찾는 것이 에어컨을 가장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