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치킨 먹고 남은거 어떻게하세요?" 대장암 환자의 73%는 남은 음식 이렇게 먹었습니다

by 건강습관 2022. 6. 23.
728x170

일상 생활 속에서 나도모르게 장 건강을 해치는 습관이 정말 많습니다.

 

날씨가 더워지는 요즘 특히 탄산수를 많이 찾는데요, 탄산수는 칼로리가 없기 때문에 소화가 잘 안될 때도 자주 찾게 됩니다.

 

 

탄산수는 먹을 때는 시원한 느낌이 들지만 물에 녹아 있던 탄산은 위로 들어가면 다시 팽창하게 됩니다.

 

복부 팽만감과 더불어 위 식도 역류 증상이 생기고 장내 환경에 악영향을 초래하게 됩니다.

 

이처럼 나도 모르게 장건강을 해치는 습관을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있는데요, 흔하게 실수하게 되는 나쁜 습관을 알아보고 장건강을 위한 레시피를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남은 치킨 데워먹기

야식으로 치킨을 많이 먹습니다. 그런데 치킨을 먹고 남으면 버리기 아까워서 냉장고에 보관해 두었다가 다음날 남은 치킨을 먹곤 하는데요,

 

음식을 나눠 먹는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차가워진 치킨(단백질)을 재가열해 먹게 되면 문제가 됩니다.

 

단백질을 재가열하게 되면 단백질 변성이 일어나고 변성된 단백질은 장독소로 작용을 하게 됩니다.

 

 

실제 대장암 환자의 73%가 일주일에 두번 이상 남은 음식을 데워 먹는 습관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남은 치킨을 버리긴 너무 아까운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하거나 프라이팬에서 기름을 두르지 않고 약불로 조리해 드시면 됩니다. 

 

오늘부터라도 단백질 식품은 전자레인지에서 다시 가열해서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습니다.

 

식이섬유 얼음 레시피

당 지수는 낮고 식이섬유는 많은 잎채소와 실채소는 다이어트 뿐만 아니라 장내 유익균의 먹이가 되므로 장 건강에 도움을 줍니다.

 

 

시금치와 느타리 버섯을 활용하여 식이섬유 얼음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시금치와 느타리버섯을 적당한 크기로 썰어준다음, 끓는 물에 살짝 데칩니다.

 

 

데친 시금치와 느타리버섯을 삶은 물 1컵과 함께 블렌더에서 갈아 줍니다.

 

 

얼음 틀에 부은 후 얼리기만 하면 식이섬유 얼음이 완성됩니다.

 

 

장도 튼튼해지고 변비 예방에도 좋은 식이섬유 얼음은 전골 등 국물 요리를 할 때 간편하게 얼음 큐브를 넣어 건강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