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이것 한 잔이면 골다공증 싹 사라집니다" 국민채소 무를 이용해 칼슘과 식이섬유를 15배 증가시키는 방법

by 건강습관 2022. 6. 27.
728x170

쉽게 구할 수 있는 식재료인 무는 뿌리부터 잎까지 칼슘이 풍부합니다.

 

무의 대표적인 효능으로는 천연 소화 효소제의 역할과 거담 작용으로 인후부의 염증을 완화하고 보호하는 역할도 합니다.

 

 

또한 항암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역할도 하는 만병통치약입니다.

 

무를 더 맛있게 그리고 효과적으로 먹을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차로 만들어 먹는 것인데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무를 이용해서 차로 마시는 것은 바로 무말랭이 차입니다.

 

무를 햇빛에 말리게 되면 칼슘과 식이섬유가 무려 15배나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골다공증을 예방하기 위한 칼슘의 1일 섭취 권장량은 약 1,000mg 인데 우유 한 잔의 칼슘이 약 200mg인 데에 비해 무말랭이의 칼슘 함량은 100g당 310mg 정도로 우유 한 잔보다 약 1.5배 높은 칼슘 함량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때문에 고마운 무말랭이로 충분한 칼슘 섭취가 가능합니다.

 

무말랭이 차 만드는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무말랭이 차 만드는 방법

 

① 무말랭이를 프라이팬에 살짝 덖어내어 줍니다. (수분을 머금은채 볶아줍니다)

 

 

 

② 끓는물에 무말랭이를 넣고 잘 우려줍니다.

 

 

일반 무말랭이와 덖은 무말랭이를 각각 우려내고 나서 활성산소 제거율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덖은 무말랭이로 차를 우려냈을 때 산화스트레스로부터 세포 보호 효과가 유의미하게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염증의 주범이 되는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관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덖은 무말랭이를 꼭 활용해 보시길 바랍니다.

 

📌"고추는 이렇게 드세요" 이것과 고추를 함께 먹으면 몸속 염증이 싹 사라집니다

 

📌"내장지방은 몸 전신에 염증물질을 분비한다고" 하루 두번 한 숟갈로 내장지방 싹 사라집니다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