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잔이면 간이 깨끗하게 살아납니다” 간의 채소 부추 이것과 갈아마시면 간이 회춘한다고

간은 우리 몸에 침투한 복수와 노폐물의 75% 이상을 해독하는 너무나도 중요한 장기입니다.

하지만 잘못된 식습관과 스트레스, 피로와 같은 요인들은 간을 지치고 병들게 만드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간 속 지방을 줄이고 간 건강에 큰 도움을 주는 음식과 간단한 레시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습관적으로 간을 죽이고 있었다고..” 연구결과 자주 먹는 이 음식이 간을 망가뜨리는 최악의 음식이었습니다

📌”이런 간헐적 단식은 오히려 비만을 부릅니다” 위장과 간이 일하는 시간을 반드시 분리해야 한다고..

부추와 사과는 풍부한 영양소로 다양한 건강상 이점이 있지만 특히 간 건강에 큰 도움을 줍니다.

동의보감에도 부추는 간의 채소라 기록되어 있을 정도로 간 건강을 지키는 데 탁월한 효능이 있는데요.

부추에 가득한 베타카로틴은 활성산소를 제거하여 간에 독소가 쌓이는 것을 막고 간의 해독 작용을 돕습니다.

그리고 부추의 비타민B군 역시 피로 물질을 분해하여 간에 부담을 덜어주고 가내 회복을 돕습니다.

또한 같이 먹는 사과에는 펙틴이 풍부하여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지방간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이렇게 간 건강에 탁월한 부추와 사과를 같이 갈아서 주스로 마시면 각각의 성분이 시너지효과를 발휘해 그 효능을 극대화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견과류를 조금 추가하면 견과류의 불포화지방산이 지용성 성분인 부추의 베타카로틴의 흡수율을 크게 높입니다.

부추와 사과 견과류로 만든 부츠쥬스는 구하기도 쉽고 맛도 좋아 언제든지 편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부추 주스 레시피

2잔 기준: 부추 한 줌, 사과 반개, 견과류 조금, 물 2컵

① 부추는 물에 5분 정도 담근 후 흐르는 물로 깨끗하게 세척합니다

부추를 물에 담가놓으면 지저분한 껍질도 잘 벗겨지고 말라붙은 혁 또 쉽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② 부추를 세척해 따면 알기 쉽게 약 4~ 5cm 길이로 잘라줍니다

③ 그리고 사과도 깨끗하게 씻어 껍질째 깍뚝 썰기를 해 줍니다

사과 껍질이 가격보다 펙틴이 2배 이상 풍부하니 꼭 껍질째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④ 재료가 준비되었다면 부추와 4반 을 믹서에 넣고 물 두 컵 또 같이 부어줍니다

⑤ 모든 재료가 충분히 걸리도록 30초 이상 믹서기에서 갈아 줍니다

기호에 따라 꿀을 조금 추가하셔도 좋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부츠 주스는 사과가 부추의 풋내를 잡아줘 맛 또한 아주 좋습니다.

그리고 마시기 전 견과류를 살짝 올려서 같이 씹어서 먹는 다면 고소함과 흡수율을 모두 잡을 수 있습니다.

맛있는 부추 주스를 하루 한잔 꾸준히 드시고 간 건강도 지키시길 바랍니다.

-출처 건강오름-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