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런 치아는 이미지에 않좋지만 구강건강에도 좋지 않습니다. 흡연을 하거나 커피 또는 색이 진한 음식들은 누런 색소가 치아에 침착하게 됩니다.

 

한번 착색이 되어버린 치아는 원래 상태로 돌아오기가 어렵습니다. 변색이 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이 식품들을 아예 안먹을수는 없죠, 섭취를 하면서 치아 변색이 되지 않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 지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치아가 누렇게 변색이 되는 원인은 식품 속의 고유한 색소 성분 때문입니다. 커피는 탄닌, 카레는 커큐민, 초콜릿·와인은 폴리페놀이 색소 성분 입니다. 음식물을 섭취하면 식품 속 색소 성분은 저작(咀嚼) 활동에 의해 미세한 화합물로 분해가 됩니다.

 

 

이 물질들이  치아 겉면인 법랑질의 미세한 구멍을 통해 치아 속으로 침투하게 됩니다. 이후 치아 안쪽에 있는 상아질에 쌓여 버리는데 상아질은 본래 옅은 노란색이지만 여기에 미세화합물이 쌓이면 노란 빛이 진해지는 것입니다.

 

누렇게 변한 상아질 색깔이 투명한 법랑질에 비쳐서 치아 자체가 누렇게 변색된 것처럼 보이게 되는 것이죠. 한번 침투한 색소는 저절로 빠지지 않게 됩니다.

 

치아 변색을 최대한 막기 위해서는 색소가 치아에 침투 되기 전에 미리 제거를 해야 합니다. 음식을 섭취하면 치아 표면에 치태 형태로 붙어 있는데 칫솔질을 하면 닦여 나가 색소도 함께 제거 됩니다. 양치질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여러번 물로 입을 헹궈 주는 것도 방법입니다. 또한 음료를 섭취할 때 빨대를 이용하면 색소가 치아에 바로 닿는 것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음식을 섭취한 후에 후식으로 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먹으면 변색을 막을 수 있습니다. 당근, 샐러리, 사과 등 단단한 과일 및 채소는 섬유질로 인해 치아를 문질러 주어 치아 표면에 붙은 색소 찌꺼기들을 제거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씹으면서 분비되는 침은 치아 표면을 헹구어 주기 때문에 색소 침착이 안되도록 합니다.

 

치아는 원래 옅은 노란색이고 음식 섭취로 인해 변색이 되는 것이므로 빨리 제거하는 습관을 가지면 스트레스 받지 않고 구강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