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발냄새와 무좀균이 동시에 사라집니다” 족욕물만 바꿨는데 이젠 신발벗는 곳도 자신 있어요

기온과 습도가 높거나 발에 통풍이 잘 되지 않는다면 가려움증과 함께 발 냄새와 무좀이 생길 수 있습니다.

발냄새와 무좀은 박테리아와 세균으로 인해 발생하며 한번 생기면 깨끗하게 씻어도 쉽게 사라지지 않는데요,

독한 약을 쓰지 않아도 집에 있는 재료를 활용해서 깔끔하게 해결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오늘은 발냄새와 무좀을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는 3가지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소금

발을 담근 물에 소금을 한 줌 정도 넣으면 발냄새와 무좀 제거에 효과적입니다.

물속에 염분이 많이 있으면 삼투압 현상으로 인해 발 속 수분과 노폐물이 몸 밖으로 빠져 나오는데요,

이렇게 눈에 보이지 않는 발 구석구석에서 노폐물이 빠져 나오면서 발냄새와 무좀의 원인인 세균과 박테리아도 줄일 수 있습니다.

소금물 족욕은 40도의 따뜻한 물에 천일염 한줌을 넣고 이틀에 한 번씩 15분~20분 정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족욕 후에는 물기를 꼼꼼하게 닦아주고 선풍기나 드라이기를 활용해 잘 건조시키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렇게 소금물 족욕을 2주 정도 하게 되면 발냄새와 무좀이 눈에 띄게 줄어 들며 노폐물 제거로 인해 피로회복 효과도 볼 수 있습니다.

베이킹소다

청소나 세탁 등 다양하게 사용되는 베이킹소다는 발건강에도 도움을 줍니다.

베이킹 소다는 항균성이 뛰어나 진규의 성장을 억제하고 가려움증과 냄새 제거에도 효과적인데요.

소금과 마찬가지로 따뜻한 물에 베이킹 소다를 2큰술 넣어 족욕을 하면 발톱 무좀 과 발냄새를 깔끔하게 없앨 수 있습니다.

베이킹 소다는 피부에 중탄산염을 침투시켜 무좀 원인 중 하나인 진균을 억제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런 작용은 발바닥과 발톱 아래에 있는 미세한 곰팡이균도 퇴치할 수 있어 발을 더욱 깨끗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베이킹소다 족욕은 이틀에 한 번씩 20분간 하는 것이 좋으며 발이 깨끗해진다면 횟수를 점차 줄여 나가면 되겠습니다.

👉”집집마다 있는 이것 사실은 암치료제 였습니다” 부엌의 팔방미인 이것의 알려지지 않는 깜짝놀랄 효능 4가지

녹차

녹차를 활용해서 족욕을 하면 땀의 분비를 조절하여 발냄새와 무좀 제거에 도움을 줍니다.

녹차에 풍부한 탄닌산은 땀구멍을 수축 시켜 땀의 양을 줄여주며 단백질과 결합하면 유해균을 퇴치하는 효능이 있습니다.

천연 항생제로 불리는 탄닌산은 발에 있는 각종 세균과 박테리아를 제거하여 다양한 무좀 증상 완화에 효과적입니다.

녹차 티백 2개를 10분 정도 끓인 뒤 찬물에 타서 따뜻하게 활용하면 되겠습니다.

녹차 족욕 역시 15분~ 20분간 진행하며 이틀에 한번씩 잠자기 1~2시간 전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같은 원리로 홍차를 활용해도 좋으니 집에 있는 티백으로 발 건강을 지키시길 바랍니다.

👉”지독한 입냄새 걱정 끝입니다” 물에 타서 마시기만 하면 된다고..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