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다리가 가는 데 비해 배가 불룩한 '내장비만' 환자들이 많습니다. 이들의 건강이 유독 위협받는 이유는 체내 염증이 잘 생기기 때문인데요, 내장비만이 있으면 체내 염증활성도가 높아집니다. 하지만 운동을 하면 염증활성도가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고대안암병원 연구팀은 비만 여성 23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규칙적인 운동을 지속하며 내장지방에서의 염증활성도를 확인했습니다.

 

연구 대상자들은 빠르게 걷기 30분, 달리기 20분 등 유산소 운동과 근육 저항운동을 3개월간 매일 시행했습니다. 그 결과, 내장지방 염증활성도가 절반 이하로 뚜렷하게 감소하는 것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살 빠지는 체질로 바뀌는 '이 습관'

40대 이상 중장년층은 전과 같은 양의 식사를 해도 살이 더 잘 찝니다. 기초대사량이 줄어 같은 열량을 섭취해도 소비되고 남는 게 더 많기 때문인데요, 또한 성호르몬은 몸에 지방이 쌓이지 않

caremeby.com

 

운동에 의한 내장지방 염증 변화를 핵의학적 영상기법으로 측정한 것인데요, 내장지방 염증활성도가 감소하는 동안 체질량지수(BMI)는 평균 27.5에서 25.3으로 감소했으며, 허리둘레는 평균 83.2cm에서 81.3cm로 감소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건강에 이로운 운동의 효과를 기전적으로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체내 염증을 없애는 데 특정 음식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대표적인 식품으로는 양파가 있습니다. 양파에 함유된 케르세틴 성분은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만성 염증을 예방합니다. 이 성분은 혈관 내부에 지방이 쌓이지 않도록 돕습니다.

 

마늘도 염증 제거에 좋습니다. 마늘에는 항생제보다 살균력이 강한 알리신·알리인 등 황 함유 물질이 들어 염증을 유발하는 대장균·곰팡이균·이질균을 제거합니다.

 

 

이외에도 커큐민 성분이 들어 있는 강황, 진저롤이 함유된 생강, 카테킨이 풍부한 녹차와 홍차 등이 있습니다. 체내 염증 제거를 위해서는 금연하는 것도 필수입니다.

 

 

다이어트해도 살 안 빠지는 이유 5가지

일 년 내내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데 몸무게는 그대로 입니다. 아무리 해도 체중이 줄지 않고 있는데요, 건강한 식단을 짜보고 성실하게 지키고 운동도 열심히 했는데도 이상합니다. 다이어트를

caremeby.com

 

 

살 빼려면 식사 30분 전에 '이것' 꼭 드세요

다이어트를 하려면 무조건 굶는 것만이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효과적인 다이어트를 하려면 살이 빠지는 생활습관을 가지는것이 중요한데요, 살을 빼는데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에 대해 알아

caremeby.com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