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를 성공하려면 식습관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평소에 음식을 많이 먹는 사람이러면 식욕을 잡는 것이 관건인데요, 식사를 하기전에 포만감을 느끼게 되면 식욕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식사 전에 포만감을 느끼게 하여 식습관을 잡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식사 전에 물 마시기

영국버밍험대 연구팀이 국제비만학회에 최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밥 먹기 전에 물을 충분히 마시면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라고 하였습니다. 연구팀은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두 그룹으로 나눈 후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한 그룹은 식사 30분 전에 물을 0.5L가량 마시게 했고, 다른 그룹은 식사 전 배가 이미 부르다는 생각을 하도록 했습니다. 그 결과, 배가 부르다는 생각을 한 후 식사했던 그룹은 12주간 평균 0.79kg를 감량했고, 물을 마신 후 식사했던 그룹은 4.30kg을 감량했습니다.

 

 

또한 물 0.5L를 마시면 마신 후 약 10분 동안 신진대사율이 30% 이상 증가해 몸이 열량을 쉽게 소모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화 장애나 위장 장애가 없다면 식사 30분 전에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게 다이어트에 좋습니다.

 

 

살 빠지는 체질로 바뀌는 '이 습관'

40대 이상 중장년층은 전과 같은 양의 식사를 해도 살이 더 잘 찝니다. 기초대사량이 줄어 같은 열량을 섭취해도 소비되고 남는 게 더 많기 때문인데요, 또한 성호르몬은 몸에 지방이 쌓이지 않

caremeby.com

 

애피타이저 먹기

한 끼 식사도 여러 코스를 거쳐 먹는 것이 좋습니다. 점심 먹기 전 수프 등의 애피타이저를 먹으면 그렇지 않을 때보다 약 20% 칼로리를 적게 섭취하게 됩니다.

 

 

애피타이저 종류 중에서도 특히 채소 샐러드는 다이어트에 효과적인데요, 샐러드에 쓰이는 양상추나 브로콜리 등은 칼로리가 적고 포만감이 높아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됩니다.

 

식사 전 음색 냄새 맡기

식사전에 음식 냄새를 충분히 맡으면 식사량이 적어진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연구팀은 식욕이 왕성한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한 그룹은 디저트를 먹기 전 계피, 바질, 로즈마리 등의 냄새를 맡게 했고, 다른 그룹은 특별한 과정 없이 디저트를 먹게 했습니다.

 

 

연구 결과, 계피·바질·로즈마리 등의 냄새를 맡은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음식량을 5~10% 적게 섭취했습니다. 또한, 계피·바질·로즈마리 등의 음식 냄새를 맡은 후 식사하면 음식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진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살 빼려면 식사 30분 전에 '이것' 꼭 드세요

다이어트를 하려면 무조건 굶는 것만이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효과적인 다이어트를 하려면 살이 빠지는 생활습관을 가지는것이 중요한데요, 살을 빼는데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에 대해 알아

caremeby.com

 

다이어트해도 살 안 빠지는 이유 5가지

일 년 내내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데 몸무게는 그대로 입니다. 아무리 해도 체중이 줄지 않고 있는데요, 건강한 식단을 짜보고 성실하게 지키고 운동도 열심히 했는데도 이상합니다. 다이어트를

caremeby.com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