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개월을 괴롭혔던 만성염증이 사라졌어요” 팽이버섯을 항염증 효과식품 1위인 이것과 함께 부쳐먹고 깜짝 놀랐습니다

팽이 버섯은 식이섬유가 가장 풍부하면서 가격이 저렴한 버섯 중 하나입니다.

팽이버섯은 가격은 저렴하지만 각종 비타민을 비롯해 베타글루칸과 키토산, 식이섬유 등 건강에 도움을 주는 성분들은 풍부한데요,

이런 팽이 버섯도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건강상 이점을 더욱 크게 높일 수 있습니다.

특히 만성 염증 제거에 큰 도움을 주는 팽이 버섯 섭취 방법과 간단한 레시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팽이버섯 효능

팽이 버섯의 풍부한 베타글루칸과 키토산, 식이섬유 등의 성분들은 콜레스테롤 조절과 항염증 효과가 뛰어납니다.

베타블루칸과 키토산 성분은 백혈구 수치를 올려 면역기능 활성화와 함께 염증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줄이는 역할도 하는데요,

또한 팽이 버섯에 가득한 식이섬유는 지질과 당대사를 개선하여 항염증 효과에 큰 도움을 줍니다.

이렇게 염증 억제에 탁월한 팽이 버섯은 같이 먹으면 항염증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식재료가 있습니다.

바로 ‘강황’ 입니다. 강황의 주성분인 커큐민은 활성산소 제거 효과가 뛰어나 항암 효과와 치매 예방은 물론 염증 억제 도 탁월한 효능이 있습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에 따르면 식품과 염증 반응에 대한 연구 결과 1943개의 식품 중 강황의 항염증 효과가 가장 우수하며 두번째는 식이섬유 라고 밝혔습니다.

건강오름

강황의 항염증 효과는 -0.785로 마늘의 1.9배 양파 보다는 2.6배나 높은 수치입니다.

또한 식이섬유가 풍부한 대표 식품인 팽이버섯은 강황과 음식으로써의 궁합도 잘 맞고 항염증 효과에서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강황이 팽이버섯의 식이섬유와 만나면 소화 흡수되는 과정에서 위와 장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져 그만큼 천천히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팽이버섯 강황전 레시피

2인분 기준 : 팽이버섯 1봉지, 달걀 3개, 대파 반 줌, 강황가루 반 큰술

① 팽이버섯은 밑동을 잘라 낸 후 흐르는 물에 빠르게 씻어 물기를 빼줍니다.

② 팽이버섯을 3cm 길이로 먹기 좋게 잘라줍니다.

팽이버섯이 너무 길면 전을 구울 때 모양이 잘 잡히지 않으니 잘게 써는 것이 좋습니다.

③ 달걀 3개를 깨서 충분히 풀어주고 강황 반큰술 과 대파 반 줌도 넣어 잘 저어줍니다.

④ 계란물에 다른 팽이버섯을 넣고 골고루 섞어줍니다(소금 2~3꼬집 간하기).

⑤ 한수저씩 떠서 중불에서 전을 익힙니다.

팽이버섯과 강황은 구우면서 잘 어우러져 맛과 향이 생각보다 아주 좋습니다.

그리고 먹기 전에 후추를 살짝 뿌려 주면 후추의 피페린 성분이 강황의 커큐민 체내 흡수율을 최대 20배까지 높여 주니 꼭 후추를 뿌려서 먹는 것이 좋습니다.

밥 반찬이나 간식으로도 좋은 팽이버섯 강황전으로 염증을 없애고 건강을 지키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염증 제거에 효과적인 팽이버섯 섭취 방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팽이 버섯의 풍부한 식이섬유는 과섭취시 소화기 계통에 부담을 줄 수 있으니 하루 100g 이하로 드시기 바랍니다.

-출처 건강오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