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온실면역이 대상포진 부릅니다” 면역력 향상에 최고라는 김치 그 중 단연 최고는 이거라고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피로감과 무기력감도 함께 오는 것 같습니다.

올여름은 평년보다 더 덥다고 하니 벌써부터 걱정이 되는데요, 특히 코로나에 확진된 분들은 면역 저하가 나타날 확률이 더 높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우리 몸이 온실 면역 상태이기 때문인데요, 이 생소한 용어는 무슨 뜻 일까요?

온실면역 상태란

흔히 몸이 약한 사람을 ‘온실 속 화초’라고 표현하 듯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오랜 실내 생활로 활동량이 떨어지고 면역력도 약해진 것을 ‘온실 면역’ 이라고 합니다.

천기누설

이런 상태에서 더위로 생체 리듬까지 깨지면 면역에 구멍이 날 수 도 있고, 심지어 몸속에서 잠자고 있던 시한 폭탄을 깨울 수도 있다고 하는데요.

더군다나 이 시한 폭탄이 터지면 그야말로 엄청난 고통을 겪게 된다고 하는데요.

‘통증의 왕’이란 별명을 갖고 있는 이 질병의 정체는 바로 대상포진 입니다.

대상포진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수두 바이러스가 신경계를 자극해 수포 형태로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우리 몸이 온실 면역으로 약해진 상태에서 여름철 무더위로 인한 피로감과 무기력증이 더해지면 대상포진이 나타나가 쉬워진다고 합니다.

월별 대상포진 환자수를 보면 6월~8월 사이에 급증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무더위로 에어컨을 많이 쐬서 냉방병 때문에 올 수가 있고, 열대야로 인한 수면부족, 폭염에 의한 탈수 현상 등으로 생활의 리듬이 깨지기 쉽고 이로인해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면역력을 지키기 위한 방법

전문가들이 강조하는 방법은 만성 염증을 억제하는 것입니다.

우리 몸속 면역세포는 바이러스와 싸우고 나면 일종의 전투 흔적처럼 염증물질이 생기는데 이것이 만성염증으로 쌓이면서 면역을 떨어트리는 원인이 됩니다.

최근 세계적 의학 학술지인 임상면역학회지에서 주목할 만한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는데요.

코로나19 이후 만성 염증 억제와 면역향상을 돕는 음식으로 우리나라 음식이 소개되었습니다.

바로 우리나라의 대표 반찬 김치입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김치에서 유래한 영양소와 성분이 산화 스트레스 염증을 저해하는 면역 단백질의 신호 경로를 조절한다고 합니다.

여름철 면역력이 떨어지는 이유 중 하나가 땀을 흘리면서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C가 손실되기 때문인데요.

김치 한접시면 하루 권장 비타민C 섭취에 충분하다고 합니다.

수 많은 김치 중에서도 단연최고는 열무김치 였는데요. 그 이유는 열무 속에 함유된 비타민C는 사과보다 10배 이상풍부하기 때문인데요.

비타민C는 면역세포인 백혈구의 활동을 돕는 에너지원이자 만성 염증도 억제해 면역력 향상을 돕는 중요 영양소입니다.

특히 무더위로 손실이 많이되는 여름철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1.5배 이상 권장량이 요구되니 참고하셔서 건강 챙기시길 바랍니다.

👉“의사를 대신하는 의초 쑥” 이렇게 먹으면 면역력이 8배 더 올라갑니다

👉“몸 속 쓰레기 만성염증은 서서히 내 몸을 병들게 합니다” 염증잡는 대표과일 참외를 이것과 섞었더니 거짓말처럼 사라졌다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