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마늘 이렇게 보관하면 두달 갑니다” 종가집 며느리가 알려주는 얼리지않고도 싱싱하게 보관하는 특급비법

매콤하고 알싸한 맛의 마늘은 각종 요리와 양념에 빠지지 않고 들어갑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마늘 사랑은 세계적으로도 아주 유명한데요, 1인당 연간 마늘 소비량만 봐도 다른 나라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자주먹는 생마늘을 얼리지 않고 두 달 이상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껍질을 깐 생 마늘은 그냥 먹어도 좋고 굽거나 쪄서 먹어도 아주 좋습니다.

하지만 껍질을 벗긴 마늘을 이대로 냉장고에 보관하면 얼마가지 못해 쉽게 물러집니다.

마늘이 쉽게 무르는 이유는 바로 습기 때문입니다. 냉장고 속 습기가 마늘에 점점 스며 들게 되면서 많은 조직이 수분을 머금어 무르고 상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냉동실에 보관하면 생마늘 특유의 맛과 식감이 사라져서 뭔가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럴때 아주 간단하고 쉽게 생마늘을 두 달 이상 보관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생마늘 보관방법

생마늘을 그냥 보관하는 것보다 ‘설탕’을 활용하면 보관 기간은 길어지고 신선도는 크게 높아집니다.

1. 밀폐 용기 바닥에 설탕을 1cm 두께로 깔아줍니다.

설탕의 종류는 상관 없고 오래된 설탕을 활용해도 좋습니다.

2. 설탕 위에 종이 호일이나 키친 타월을 한 겹 깔아줍니다.

신문지가 있다면 신문지를 잘라서 깔아도 좋습니다.

3. 마늘을 넓게 펴서 키친타월 위에 올려줍니다.

생마늘은 따로 씻지 않고 껍질만 깐 상태에 그대로 넣어 줍니다.

4. 마지막 제일 위에도 뚜껑처럼 한장 더 덮어 줍니다.

마늘의 양이 많다면 종이호일이나 신문지를 깔고 한 층씩 더 올려도 좋습니다.

이렇게 밀폐용기에 담은 마늘은 일반 냉장고나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면 두 달 이상 싱싱하게 보관이 가능합니다.

보관 기간이 길어지면 설탕이 수분을 많이 흡수해서 눅눅해 질 수 있으니 중간에 설탕만 다시 바꿔 주면 더 오래 보관할 수 있습니다.

생마늘을 더 오랫동안 싱싱하게 보관해서 맛과 영양 모두 지키시길 바랍니다.

생마늘을 더 오랫동안 싱싱하게 보관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보관 기간을 조금 더 늘리고 싶다면 하룻밤 정도 말린 후에 보관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